金국방 “3월26일 국군 치욕의 날로 기억”

김태영 국방장관은 4일 천안함이 침몰한 3월26일을 ‘국군 치욕의 날’로 인식하고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주재한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에서 이번 천안함 사태를 국가안보 차원의 중대한 사태로 규정하고 교훈과 반성해야 할 점을 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국방부가 설명했다.


김 장관은 “3월26일은 경계근무 중이던 우리 함정이 기습받았다는 데 대해 안보태세의 허점을 드러냈고 소중한 전우가 희생됐다는 점에서 통렬히 반성하며 국군의 치욕의 날로 인식하고 기억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그는 “우리 군이 초기 과정에서 미숙한 대처로 국민들의 안보 우려감을 자아내게 하였다는 점을 인식하고 추후 일사불란하게 가동되는 위기관리체제로 재정비할 것”이라며 “침투 및 국지도발에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점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군사력 건설 방향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남북분단과 대치상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군내의 항재전장(항상 전장에 있는 것처럼 인식) 의식이 다소 이완된 점을 감안해 정신 재무장을 통해 강한 군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회의에 참석한 지휘관들은 향후 대책과 관련, “적 도발 양상을 고려해 서북해역의 대비개념을 재정립하는 한편 경비전력의 통합운용 개념을 발전시키고 특히 한미 연합 대잠훈련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미는 조만간 동.서해에서 잠수함 훈련 횟수를 늘리는 등 대잠(對潛) 작전능력 강화 방안을 세부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강화된 연합훈련은 연내에 실시될 전망이다.


또 적대세력의 잠수함 등 다양한 도발징후에 대한 정보감시태세 보강, 초동조치 및 위기관리체제 보완, 민.관.군.경 통합 해상구조체계 발전, 군사력 건설방향 재조정을 포함한 ‘국방개혁 2020’도 재검토키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의 비대칭전력과 침투도발 전력에 대응하는 전력에 소홀했다”면서 “현재 운용 중인 전력의 취약분야를 우선 보강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합동참모본부의 합동성 강화를 위해 해.공군 실무장교를 보강하고 사관학교부터 3군 합동성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장병들의 대적(對敵)관 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5월 중 전군 특별정신교육을 통해 위협의 실체를 재인식하고 상급자부터 ‘항재전장'(恒在戰場) 의식을 함양해 전투적 사고와 기풍을 진작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실전적 전투력을 발휘하는 데 목적을 두고 초급제대(말단부대)의 전투력 강화에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빠른 시간 내에 믿음을 주는 강한 해군으로서의 본연의 모습을 되찾기 위한 천안함 사태의 교훈과 대책을 제시했다”면서 “이상의 합참의장은 현존 위협에 대비한 군사력 건설과 전투임무 위주의 군 체질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방부와 합참은 상황보고 전파 및 위기관리체제 보강 등 우선적으로 조치가 요구되는 과제는 올해 중에 완료하고 예산이 소요되는 것은 국방개혁기본계획에 반영해 추진키로 했다.


민.군 합동조사단의 천안함 침몰원인 조사결과는 이달 중 이뤄질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회의에 참석한 야전지휘관들은 “깊은 반성과 함께 새롭게 군이 태어나야 한다는 각오를 다졌다”며 “육군과 공군도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작전환경에 맞는 군사대비태세를 실질적으로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건군 이후 처음으로 대통령이 주재한 전군 지휘관회의에는 육군 중장급 이상, 해.공군 소장급 이상 지휘관을 비롯한 국방부 산하기관장, 이상우 국방선진화추진위원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