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천안함 사건 발생 순간 北 행위 판단”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19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그 당시 해군 장교들은 분명히 발생 순간에 북한의 행위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 ‘처음에 북한 연계 가능성이 낮다고 했다가 시간이 지나며 북한과 연계에 무게를 두는 하는 듯 한 인상의 발언이 나온다’는 안규백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그에 따라 2함대 사령관은 신속히 속초함을 전진시켰고 속초함 함장은 도주하는 적으로 판단하고 포격하였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군사적 조치를 왜 검토하지 않느냐’는 김영우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조사하면서 모든 것을 열어놓고 봐야겠다고 한 것이지 북한과 연관시킬 필요성이 없다고 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외부의 압력에 의해 파괴된 것을 알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소행이 밝혀지면 군사적 응징, 보복까지도 염두에 둬야 한다. 군이 스스로 미리 제한할 필요는 없다’는 김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김 장관은 이어 “북한이 일부분 어뢰제조 기술을 가지고 있고 중국이나 이런 데서 추가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같은 경우는 자국산이 아니라 하더라도 다른 것을 구매해 쓸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과 관련해 “물증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면서 “영구미제 사건이 되지 않고 원인을 밝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함정의 뒤틀림 현상 등이 있으므로 짐작할 만한 것은 꽤 있고 세부적 부품을 찾아 명확한 물증을 찾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러나 “(북한이 제3국의 무기를 사용하는) 이런 상황을 비롯한 여러가지 장애요인들이 많이 있을 수 있다”며 “기뢰나 어뢰가 현재로서는 가장 가능성이 높지만 물증이 제한되기 때문에 영구미제로 남는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