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중국, 조만간 적절한 입장 보내올 것”

김태영 국방장관은 27일 천안함 사태와 관련, “중국이 책임 있는 강국으로 조만간 적절한 입장을 보내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언론사 정치·사회부장단을 대상으로 한 정책설명회에서 “중국에도 천안함 조사 결과가 담긴 자료를 보냈다”면서 “중국이 매우 신중하게 (천안함 관련)자료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북한이 개성공단 내 우리 근로자들을 억류할 경우에 대해 “현재 한국과 미국간에 소규모, 대규모 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긴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군의 최근 동향과 관련, “북한이 천안함 조사 발표 이후 많은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면서도 “현재 북한군의 움직임을 봤을 때 국민들에게 심각하게 알릴만한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눈에 보이는 움직임보다는 군의 종심이나 북한 권력 내부의 움직임이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북한산 어뢰 파편에 쓰여 있는 ‘1번’ 표기와 그 부식정도에 대해 “잉크의 성분이 어디서 제조됐고, 어느 정도 경과됐는지를 조사 중”이라며 “잉크 시료를 확보하기 위해 ‘1번’ 표기를 손상하지 않고 조사할 분광법 등을 동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어뢰 파편이 지난 15일 쌍끌이 어선에 의해 확보되지 않았을 경우에 대해 “아마도 ‘어뢰 공격이 확실시된다’는 내용을 담은 중간발표 형식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민·군합동조사단이 ‘결정적 증거’를 제시했음에도 이를 불신하는 사회 일각의 반응에 대해 “해외 많은 나라에서 공정하고 객관적 조사에 대해 지지의사를 밝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