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우리 레이더로 2단 분리까지 포착”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2일 “우리 레이더로 (북한 장거리 미사일) 2단까지 분리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같이 말하면서 ‘광명성 3’-2호의 정상궤도 진입여부에 대해서는 “한미 간 확인 중이며 관계기관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광명성 3호의 위성 궤도 진입 여부는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AADC)가 위성이 보내는 고유신호를 추적해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예측 여부와 관련, “우리는 항상 대비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