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우리 군 80여발 대응사격”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3일 북한이 서해 연평도에 해안포 50여발을 발사해 공격을 단행한 것과 관련 “자위권 행사 차원에서 80여발의 대응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책종합질의에 출석, 상황보고를 통해 “금일 오전 백령도와 연평도에서 사격훈련 진행 중인데 13시 34분부터 북한이 연평도 10여킬로 앞에서 불법적인 화력도발을 했다. 50여발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병사 1명이 파편상을 입었고 일부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에 여러 발 떨어져 화재가 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확한 피해는 아직 확인 안됐다”면서도 “위기관리체제를 가동하고 전군에 경계태세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아울러 “북한에는 계속 남북대결을 조정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추가 도발 시에는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