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어뢰피격 질문에…”조사단계, 가능성 열어둬야”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천안함 침몰 긴급 현안질문’에서 문학진 민주당 의원이 “(침몰원인이)어뢰나 기뢰에 의해 폭발아니냐”라는 질문에 “천안함이 어뢰에 맞았다면 함미에 맞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문 의원이 “어뢰나 기뢰에 의해 폭발이 일어난다면 높이 치솟는 물기둥이나 불기둥이 형성되어야 하는것 아니냐”라는 질문에 “어뢰가 두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바로 직격으로 맞는 방법이 있고 하나는 배 밑에서 거리가 몇미터 떨어진 곳에서 폭발을 해서 버블제트에 의해서 배의 허리를 꺽어버리는 일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후미에 직격할 경우 후미에만 피해가 간다”며 “배가 갈라져서 후미쪽 어디에 맞았는지는 확인 되지 않되어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어뢰에 의한 피격가능성에 대해 “현재는 조사단계에 있기때문에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봐야한다”며 “북한이 도발을 위해 움직이는 큰 움직임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은 특수한 국가라서 특수한 부대도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다 고려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속초함의 함포 사격과 관련 “당시 북의 도발로 생각하고 적의 해군 세력이 탈출하는 것을 막기위해 속초함이 NLL로 출정하고 나머지 공군 등은 경계태세에 들어갔다”며 “도발했다면 도발한 적은 격멸하겠다는 목적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레이더에 40노트로 이동하는것을 확인하고 사격했는데 NLL넘어 사격을 중단했다. 그런데 배와 같지 않고 뒤로돌고 해서 추적했는데 레이더담당 병사들은 배가 이닌 새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천안함이 기상 악화로 피항했다는 것에 대해 “풍랑을 적게 받으려고 움직인 것”이라며 “바람을 피하기위해 들어간 것을 피항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한미가 가진 정보수단 풀가동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며 “24시간 내내 100프로 들여다 보지는 못해도 적어도 1번 많으면 3번까지 스크린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사고이후 군사 대비 태세에 대해 “모든 부대 비상 발령되었고 백령도는 기계화 부대도 출동하는 등 대북 군사 대비 태세는 완벽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