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어뢰제조 RDX 모든 국가 사용…분석 중”

김태영 국방장관은 10일 “어뢰 제조에 사용되는 화약성분인 RDX가 검출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RDX가 서방세계에서만 사용되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부 출입기자실을 방문해 “2차 세계대전부터 사용해온 폭약성분인 RDX(Research Department Explosive)는 현재 모든 국가의 군과 산업현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어뢰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확답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최근 사회 일각과 일부 언론, 특히 사이버공간에서 부정확한 내용을 근거로 한 무분별한 논란은 원인 규명에 전혀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일침했다.


국방부는 RDX는 TNT 또는 TORPEX(폭뢰형 고성능폭약) 등과 혼합해 사용되며 테러리스트들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합조단 대변인인 문병옥 해군 준장은 “어뢰뿐 아니라 기뢰도 RDX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수집된 파편분석에 대해서는 “선체의 절단 부위에서 수 개의 알루미늄 조각을 채집하여 이 조각이 선체의 일부인지 또는 어뢰의 파편인지를 정밀 분석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화약성분과 조그마한 파편 등이 어뢰 등과 연관이 있는지 분석하고 있는데 쉽지 않다”며 “다른 국가의 무기 체계에 대한 자료가 공개된 게 별로 없어 일정 루트를 통해 입수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집한 자료들을 분석하고 함수와 함미의 모양을 고려해 어떤 형태의 폭발인지 시뮬레이션을 하고 있는데 복합적인 시뮬레이션이라서 시간이 걸리고 있다”면서 “모든 자료는 미국에 보내는 등 한미가 공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일각에서 나오는 좌초설 또는 좌초 후 충돌설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함미 우현 측에 나타난 자국은 긁힘에 의한 게 아니라 외부의 강력한 힘이 선저에서 위쪽으로 작용해 접힌 현상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사고 해역의 수심도 47m로 인근에 어떠한 암초도 없음이 해난구조대에 의해 확인됐고, 민주당 천안함 진상조사위원회에서도 전술지휘통제체계(KNTDS) 녹화화면을 통해 그 위치를 확인한 바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좌초 후 미국 함정과의 충돌이 아니냐는 설에 대해 “당시 천안함 인근 해역에서 수상 접촉물을 포착한 바 없고 한미 연합훈련도 사고 발생지점으로부터 102나노마일 이격된 태안반도 서방에서 실시되고 있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김 장관은 폭발에 의해서는 배가 90도로 기울지 않는다는 주장과 관련 “함미는 넓은 격실에 물이 한꺼번에 들어와 순식간에 침몰했고, 함수는 무게중심이 설계상 위치보다 상부쪽으로 옮겨져 급격히 복원력이 상실되면서 오른쪽으로 90도 기울어졌고 격실이 많아 일정 시간 부력을 유지한 채 떠내려가다 침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오후에 진행될 샤프사령관과의 면담을 통해 천안함에 관한 정보를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여러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샤프사령관과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라며 “천안함과 관련된 정보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함 침몰 원인을 조사중인 민군합동조사단은 지난 7일 천안함의 선체 등에서 검출한 화약성분이 어뢰 탄두가 폭발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으며 오는 20일 이전에 그간 진행해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