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북한, 핵무기 소형화 성공했을 것”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13일 북한 핵무기와 관련 “(핵실험 이후) 기간이 오래됐으니 소형화나 경량화에 성공했을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경량화에 관해 진전된 정보가 있느냐”는 한나라당 김동성 의원의 질문에 “정확한 증거를 못받아 단언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증거는 갖고 있지 않고 추정”이라며 “다른 나라의 경우를 보면 (소형화와 경량화에)성공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한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제2장거리 미사일 기지 완공을 목전에 두고 있다는 AP통신의 보도에 대해 “보도내용은 사실”이라며 무수단 기지보다 더 크고 정교하다는 질문에도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유사시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 가능성에 대해 “국지도발시에는 고려하지 않는다”면서 “(전면전 시에는) 우리가 작전계획을 만든다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