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북한 기뢰 흘러왔을수도…어뢰 징후 없어”

김태영 국방장관은 29일 천안함 침몰 원인과 관련, “북한 기뢰가 흘러들어와 우리 지역에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낮은 수심의 경우, 여러 압력으로 인해 진흙이나 뻘에 묻혀있던 기뢰가 떠올랐을 가능성이 없나”라는 한나라당 김영우 의원 질문에 “북한은 과거 6·25 전쟁 당시 4천여기의 기뢰를 구소련으로부터 수입해 3천여기는 동해와 서해에 설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많은 기뢰를 제거했다고 하지만 기뢰가 물속에 있어 100% 수거는 안됐을 것”이라며 “1959년에도 (북한 기뢰가) 한 발 발견된 바 있고, 1984년에도 제거된 바 있다”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이어 폭발 직전 어뢰 활동이 탐지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초계함에서 탐지 장치를 운용했던 수병의 말에 의하면 그런 징후는 없었다고 한다”고 전하고, “기뢰 탐지는 제한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