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북한이 南 대선 개입 시도하고 있다”

김관진 국방부장관은 17일 “북한이 남측의 대선 개입을 시도하고 있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외교·통일 당정회의에서 최근의 북한 동향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한데 이어 김정은의 최근 행보에 대해 파격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 5월 말 이후에 73일 만에 처음으로 군부대를 다시 방문하는 등의 행보를 통해 체제단속을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문헌 당 정책위 부의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남측의 대선에 개입을 하지 않은 적이 없다”며 “선거때만 되면 북한 선전매체 등을 통해 우리 후보와 정책을 공격하면서 남한 인민들은 봉기하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최근 북한의 변화 징후에 대해 “북한의 변화는 시대적인 상황으로 보아 불가피해 보인다”면서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몇 가지 징후들로 인해 실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그러한 변화의 징후들을 애써 무시할 이유도 없다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또한 “정부는 북한의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거나 북한에 변화를 촉구하는 입장을 견지해왔다”며 “북한의 진정성이 확인되면 정부는 북한의 변화를 지원하고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