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북에 국군포로 송환 촉구’

김장수(金章洙) 국방장관은 남북정상회담 마지막날인 지난 4일 김일철 북한 인민무력부장과 대화하면서 “국군포로 북한내 존재 확인과 서신교환, 상봉, 송환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고 5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정상회담 공식 수행원으로 평양을 방문한 결과를 설명하면서 “회담 마지막날 환송오찬 도중 옆자리 앉은 김일철 인민무력부장과 많은 얘기를 나눴다”면서 그같이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일철 부장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고개만 끄덕였다고 김 장관은 전했다.

이어 김 장관은 “노무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김정일 위원장에게 한국 국민들이 인식하고 있는 NLL(북방한계선)에 대한 성격을 자세히 설명했다”면서 “김 위원장은 ‘인정한다’는 답변을 하지 않았지만 이해를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노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적 이용 문제를 제기하자 김 위원장은 “DMZ 문제는 너무 빠르다. 아직은 때가 아니다”고 답변했다고 김 장관은 말했다.

김 장관은 “김일철 부장이 ‘근본적 문제’ 해결을 이야기하면서 주한미군 주둔에 대한 거부감을 표시하고 우리 민족끼리 주변국 갈등을 함께 해결하자고 했다”면서 “그러나 나는 주한미군은 동북아 무력의 균형자 역할을 하고 있는데 주한미군이 나가면 중국과 일본의 군사대국화 공백을 우리 힘 만으론 메우기 어렵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노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국군포로 문제를 강력히 얘기했다”고 전제한 뒤 “김일철 부장에게 ‘당신들은 국군포로가 없다고 하지만 현실적으로 존재한다. 인도적이고 화해 협력 표상으로 (북한내 존재) 확인, 서신교환, 상봉, 송환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장관은 NLL 문제와 관련, “공동어로구역은 해상경계선이 있을 때만이 의미가 있다”면서 “NLL을 중심으로 공동어로구역이 설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장관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는 데는 구역내 소수 행정지도선과 비무장 경찰선박을 운영해야 할 것”이라며 “어로구역이 설정되면 어선 척수와 운영기간, 충돌시 해결방안, 재해 재난시 구조 등 여러 가지 사항들이 합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