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무거운 책임감으로 평양 향해”

제2차 남북 국방장관회담에 참가할 김장수 국방장관을 비롯한 우리 측 대표단이 27일 오전 10시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을 이륙, 평양으로 출발했다.

김 장관은 평양으로 출발하기 직전 공항에서 발표한 대국민 성명에서 “남북 화해협력과 공고한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의 열망을 가슴에 안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평양으로 향한다”며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성원과 격려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지난 수년간 지속적인 남북 간 평화와 공존을 위한 정부의 `화해.협력’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은 완전히 해소되지 못하고 있다”며 “양 정상이 합의한 `남북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군사분야 이행문제를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김 장관을 비롯한 정승조(중장) 국방부 정책기획관, 박찬봉 통일부 상근회담대표, 조병제 외교통상부 북미국장, 문성묵(준장 진급예정자) 국방부 북한정책팀장 등 5명의 회담 대표와 수행원 5명, 지원인력 15명, 기자단 5명 등 총 30명이다.

대표단은 이날 오전 11시20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 오후 4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2박3일간의 본격적인 회담에 돌입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