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긴장완화·평화실현 열망 안고 왔다”

김장수 국방장관을 비롯한 제2차 남북 국방장관회담 우리 측 대표단이 27일 오전 11시20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김 장관은 순안공항에서 `도착성명’을 통해 “한반도에서의 긴장을 완화하며 평화를 실현하려는 열망을 안고 이곳 평양에 도착했다”며 환대해준 평양시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어 “북측 인민무력부장을 비롯한 군사당국자들을 만나 정상선언의 군사분야 이행을 위한 구체적 방안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자 한다”면서 “남북 사이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를 구축함으로써 항구적인 평화를 보장하기를 기대하는 온 겨레의 열망을 깊이 인식하고 좋은 결실을 도출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장관은 평양출발에 앞서 발표한 대국민 성명에서는 “남북 화해협력과 공고한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의 열망을 가슴에 안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평양으로 향한다”며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성원과 격려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양 정상이 합의한 `남북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군사분야 이행문제를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김 장관을 비롯, 정승조(중장) 국방부 정책기획관, 박찬봉 통일부 상근회담대표, 조병제 외교통상부 북미국장, 문성묵(준장 진급예정자) 국방부 북한정책팀장 등 5명의 회담 대표와 수행원 5명, 지원인력 15명, 기자단 5명 등 총 30명이다.

대표단은 숙소이자 회담장인 평양 대동강변의 송정각초대소에 낮 12시30분께 도착했으며 오후 4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2박3일간의 회담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