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교신일지 공개 불가능”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14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북한의 개입이라는 가정 하에 군사적 사항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의 개입이 확실하다면 군사적, 비군사적 대응을 수립해야 하지 않느냐’라는 김장수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원인을 규명하지 않은 상황에서 가정상황을 놓고 어떻게 조치하고 대응할 것이냐 하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있을 수 있는 상황에 대해 군에서는 군사적, 비군사적 사항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군사적 조치가 가능하겠냐’는 김동성 의원의 질의에 김 장관은 “이에 대해 언급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즉답을 피하면서 “정부가 해야 할 모든 준비를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또 천안함 절단면 공개와 관련, “절단면을 공개할 경우 각종 추측이 난무할 수 있고 공개하지 않을 경우 많은 의혹이 더 양산될 수 있다”며 “언론에서 취재하도록 허용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절단면을 공개하는 시기는 천안함의 함미가 최초 수면위로 나와서 바지선으로 이동되는 단계에서 급한 조치를 취한 다음에 잠시 동안 근거리에서 언론이 취재할 수 있도록 허용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침몰 당시 교신일지 공개 문제와 관련, 김 장관은 “교신일지를 평문으로 풀어서 내놓을 경우 (북한이) 함무라비 법전보다 쉽게 해독해 낼 것”이라면서 “교신일지 공개는 군의 암호체계가 적에게 완전히 공개되는 것이어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교신을 하는 과정에서 송신소간 전파가 왔다 갔다 하는데 그게 암호화된다”면서 “교신일지를 일부라도 공개할 경우 북한도 이를 잡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최근 ‘북한의 조선중앙TV에서 우리가 무반동총으로 북측을 향해 사격했다고 날조된 보도를 하는 이유는 무엇이냐’라고 묻는 김동성 의원의 질문에 “북한 쪽의 지뢰폭발 등을 은폐하거나 남측을 비난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