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南확성기 설치 11곳서 北 도발징후”

김태영 국방장관이 30일 남북 군사실무회담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책임자 처벌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대행정대학원 조찬세미나에서 “오늘 실무회담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시인 및 사죄,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사후 재발 방지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최근 북한 동향과 관련, “후계 체계 구축과 식량 및 경제난 해결에 주력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당 대회는 김정은 후견 세력을 세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연합훈련과 관련, (북측은) 전국에 경계 근무 태세를 강화했고 우리 측이 확성기를 설치한 11곳에서 도발 징후도 보인다”며 “우리 의 훈련이 부당하다는 방송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남북 군사실무회담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이날 회담에서는 천안함 피격사건과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 등을 논의될 계획이다.


2008년 10월2일 이후 2년 만에 열리는 실무회담에는 문상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남측 대표 3명과 리선권 대좌 등 북측 대표 3명이 참석했다.


남측이 제시한 의제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북측의 책임 있는 조치 ▲우리 당국에 대한 북측의 비방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긴장완화 문제 등이다.


앞서 북측은 지난 15일 ‘쌍방간 군사적 합의 이행에 따르는 현안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실무회담을 하자고 최초 제안했다. 군 당국은 ‘현안문제’는 NLL 우발 충돌 방지와 군사분계선 지역의 선전활동 중지 및 선전수단 제거 합의와 관련된 내용일 것으로 추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