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 언제든 핵실험·미사일 발사할 것”

김관진 국방장관은 22일 “그동안의 준비상황으로 봐서 북한이 필요시에는 언제든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이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에 방영된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전술핵을 배치하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또 다른 문제를 야기시킬 가능성이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원칙에 동의하며 현재 상태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북한은 언제든 정치·군사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기습적인 도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이 유리한 시간과 장소를 선택해서 도발한다는 전제하에 항상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천안함·연평도 도발을 계기로 전력 증강 우선순위를 전면전 위협 대비에서 국지 도발 대비로 전환했다”면서 “가장 가능성이 높은 서북도서에 대한 다양한 도발에 대비하기 위해 시급한 조치는 이미 완료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