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 애기봉 도발시 포격 원점 응징”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21일 오후 국회 국방위 현안보고에서 전날 실시한 연평도 사격훈련 시기는 자신이 직접 결정한 후에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포사격 개시 시간이 오후로 결정된 과정에 대해 “합참의장이 건의하고, 본인이 결정했다. 결정된 이후에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사격훈련을 한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고 대통령께서 이미 사전 승인했다”면서 “장관은 사격훈련의 시행 날짜를 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전날 훈련 진행을 평가하면서 “이번 훈련의 성과는 강력한 영토주권 수호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단호하게 조치함에 따라 안보 불안을 해소하는 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격훈련에 미군과 유엔군사령부가 참석한 것에 대해 “북한 도발시 연합위기관리 차원에서 참관했다”면서 “우리가 영토를 수호하고 우리 영해에서 진행한 정당한 훈련이라는 점을 국제적으로 인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서북부 최북단 애기봉 등탑 점등행사와 관련, “행사인원 확보,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태세도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등탑은 순수한 종교 시설일 뿐이다. 북한이 이를 선전 수단으로 오인해 도발할 수 있지만 그 경우 엄청난 국제적 압력에 시달릴 것”이라며 “(점등과 관련한 북 포격 시) 포격 원점을 제거할 수 있도록 과감히 응징할 것이며, 이를 위해 연평도 사격 훈련 수준으로 준비가 돼 있다”고 못박았다.


우리 군은 애기봉 전방의 북한군 부대가 평시보다 많은 병력이 나와 정찰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면서 이 지역에 최고 대비태세인 진돗개 하나를 발령한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