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 내부문제 타개 위해 도발 가능”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20일 강원도 철원의 중부전선 최전방 부대를 방문해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북한이 내부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도발할 수 있다”면서 “적이 만일 도발하면 몇 발이란 개념 없이 충분히 대응 사격하라”고 밝혔다.


김 장관의 최전방 부대 방문은 탈북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북한의 군사적 타격 위협이 나온 지 하루만에 이뤄진 것이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반드시 응징하겠다는 정신 무장을 하고 근무하라”고 당부하며 “우리가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우리 사회의 남남(南南) 갈등이 야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부대 순시 중 비무장지대 내의 전방 소초 등 2곳에서 근무 중인 장병에게 전화를 걸어 “당장에라도 전투가 벌어질 수 있다는 생각으로 항상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18일 서해 연평도 해병부대를 방문한 데 이어 국방부 장관이 최전방 부대를 시찰한 것은 최근 불거진 북한의 군사적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고 느슨해진 우리 군의 경계 태세를 다지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김 장관은 또 최근 북한군의 귀순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북한의) 권력 승계 과정에서 심화하고 있는 경제난과 식량난의 여파가 군대에까지 미치고 있다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홍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남북) 당사국들이 도발적이고 급진적인 행동은 취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한국과 북한이 냉정을 지키고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중국은) 한반도 사태의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한반도 사태는 대화와 협의로 풀어야 하며,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군사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어떤 행위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