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핵실험, 어제 오후 10시 美측이 통보”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북한 3차 핵실험 계획을 11일 오후 10시쯤 미국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12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참석해 “북한이 11일 미국에 사전 통보했고 미국은 우리에게 이를 바로 알려 오후 10시에 알았다”면서 “저는 합참의장으로부터 보고 받았고 합참의장은 한미연합사령관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실험은)오늘이라는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었지만 핵실험할 의지가 있다는 것으로 통보받았다”면서 “어제 통보가 있었던 이후 대비 수준을 높였고, 오늘 오전 합참의장과 한미연합사령관의 긴급회동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장관은 핵실험이 실시된 갱도에 대해서는 “2번 갱도, 서쪽 갱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실험 성공 여부와 관련해선 “인공지진의 강도로 성공과 실패를 가늠하기는 아직 이르며 이는 한미의 전문기관이 판단할 것”이라면서 “소형화와 경량화 성공 여부도 (북한의 발표를) 액면 그대로 믿을 수 없고 전문기관이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농축우라늄(HEU) 실험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공기 중 추출될 수 있는 방사능의 양을 분석한 뒤 평가가 가능하고 질량 평가도 가능하다”면서도 “플루토늄은 더 이상 생산되지 않고 있고, 우라늄은 은밀히 (생산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추가 핵실험과 관련, “다른 나라를 보면 하루에 몇 차례 (핵 실험을) 한 경우가 있기 때문에 추가 핵실험에 대비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파악이 안됐으며 주시하고 있다”면서 “또 (핵실험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