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무인기 탐지·타격 대비태세 강화해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7일 북한제로 추정되는 무인항공기가 잇따라 발견됨에 따라 이들 무인기를 탐지·타격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합동참모본부에서 비공식적으로 열린 전군지휘자회의에서 “우선 GOP부터 중심 지역에 이르기까지 현존 전력으로 감시·탐지·식별·타격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소형 무인기는 정보력에 대한 상대적인 열세를 만회하기 위한 정찰용으로 개발했다면 앞으로는 은밀 침투 및 테러 목적의 공격으로 발전이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민홍보 및 신고망 재정비 등 민관군 통합방위 차원에서 대비태세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의에는 최윤희 합참의장을 비롯해 국방부와 합참의 주요 간부들이 자리하고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 사령관, 수도방위사령관 등 야전군 지휘관과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제로 추정되는 소형 무인항공기가 연이어 발견되면서 방공망 체계의 개선과 무인기 탐지 및 방호대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소형 무인기와 같은 작은 비행체를 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조기에 획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전에는 우리가 기존에 보유한 다른 장비들을 발굴해 일단 최대한으로 탐지 및 감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새로운 위협이 나타났기 때문에 그에 대처할 수 있는 군사작전, 또 여러가지 방공작전 등의 차원에서 대책을 빨리 마련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