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도발 가능성에 “폭력배는 몽둥이로 격퇴”

김관진 국방장관은 22일 “북한이 대통령 선거를 전후로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군에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의 3군사령부를 방문해 북한군의 동향과 군사대비 태세를 보고받은 후 “북한은 (남북관계를) 전쟁이냐 평화냐는 것으로 몰고 가기 위해 도발할 수 있다. 대선 후에는 새 정부에 대해 길들이기 차원으로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폭력배가 위협하고 돈을 빼앗으려고 하면 돈을 내줄 것이 아니라 몽둥이로 격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북한이 도발할 때도 이렇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남북한의 60년간 대립은 세계 어느 역사에도 잘 없는 특이한 상황”이라며 “내일 연평도 포격 도발 2주기를 맞는 상황에서 앞으로 어떻게 대처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리 군은 북한군이 공격헬기 증강·공기부양정 기지 건설 등 서해지역 군 전력을 대폭 강화하고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작전개념을 공세적으로 전환한 것으로 판단해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