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도발시 미사일로 초전에 맥 끊어야”

김관진 국방장관은 14일 “북한이 도발하면 우리가 가진 미사일로 초전에 적의 맥을 끊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중부지역의 유도탄사령부를 방문, 이같이 말한 뒤 “미사일로 초전에 맥을 끊고 마지막에 적의 숨통을 끊을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북한은 나라 자체가 전망이 없는 불량국가여서 핵실험에 이어 앞으로도 계속 도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도탄사령부는 실전 배치된 사거리 300㎞, 500㎞ 미사일을 비롯한 각종 유도탄기지를 지휘하는 사령탑이다.


김 장관의 유도탄사령부 방문은 국방부가 이날 실전에 배치된 사거리 1천㎞의 함대지 순항미사일(해성-2)과 잠대지 순항미사일(해성-3)의 발사 장면을 공개한 뒤 이뤄졌다. 김 장관의 행보는 우리 군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장거리 타격 수단을 보유하고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