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北도발시 굴복할때까지 응징하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7일 서해 연평도의 해병부대를 방문해 “북한의 도발시 원점과 지원부대까지 완전히 굴복할 때까지 강력히 응징하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해병 연평부대를 방문해 지휘통제실과 대포병레이더, 포 6중대 포상진지, 전방관측소 등을 시찰한 뒤 연평부대 장병들에게 이같이 지시했다.


이번 방문은 북한이 인천의 한 부대에 걸린 김정일·김정은 부자에 대한 대적관 구호를 문제삼아 연일 이명박 대통령과 김 국방장관, 정승조 합참의장을 온갖 욕설로 비방한 것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김 장관은 “최근 북한의 수사적 위협과 포병 사격훈련, 김정은을 비롯한 북한 지도부의 군부대 방문 횟수가 대폭 증가한 것은 북한의 권력승계가 완전하지 않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김정은 지도체제 조기정착과 내부의 불안정한 갈등요인을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철저히 계산된 대남도발을 할 것”이라면서 “군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 대한민국의 수호자로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복수차원에서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분들은 적의 사소한 징후도 놓치지 말고 추적하고 조건반사적으로 대응하도록 숙달해야 한다”며 “연평부대원들은 단 한번도 패한 적이 없는 무적해병의 위용을 유감없이 발휘해 달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