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4당, `6.10′ 이은 `6.15′ 공조

6.10 범국민대회를 공동 주최했던 야권이 6.15 남북공동선언 9주년을 맞아 또 다시 공조를 취했다.

6.10에 이어 6.15를 지렛대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정국 이후 확산된 정부 비판 여론의 불씨를 살려가겠다는 취지에서 연대를 강화하고 있는 것.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4당은 14일 장충체육관에서 종교계,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6.15 9주년 범국민실천대회’를 열어 6.15 및 10.4 선언 이행 등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 전면전환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연설에서 “전쟁을 걱정해야 하는 벼랑 끝 상황에 처해 참담하다”며 “남북관계 악화는 현 정권의 무능 때문으로, 이 대통령이 6.15, 10.4 선언을 존중한다는 확실한 선언을 한다면 남북관계는 복원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는 “통일을 가로막는 이명박 정권이야말로 불량정권”이라며 6.15 및 10.4선언 이행 공식화와 이에 대한 국회 비준,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 구상) 참여 즉각 철회, 대북특사 파견 등을 주장했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는 “이명박 정부는 반역사적, 몰역사적 대북강경책에서 벗어나 대통령이 직접 나서 6.15 선언 계승을 천명하고 고위급 전략대화, 비상실무대화를 북한에 제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도 “6.15 선언 이행이야말로 가장 헌법 정신에 맞는 것이자 대통령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것”이라고 가세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김덕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이 연단에 오르자 참석자들 일부가 고함과 야유을 보내면서 연설이 한차례 중단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