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6.15행사 집결..대북정책 전환 촉구

야권 지도부가 6.15 남북 공동선언 10주년인 15일 관련 행사에 총출동, “6.15 정신으로 돌아가자”고 한목소리로 외쳤다.


천안함 사태 이후 남북관계 경색이 심화된 가운데 6.15 10주년을 계기로 정부의 대북정책 전면 전환을 촉구하며 정국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민주당 정세균, 민주노동당 강기갑, 창조한국당 송영오, 국민참여당 이재정 대표 등 야권 지도부는 이날 오전 조계사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발표 10주년 평화통일 민족대회’에 참석했다.


6.2 지방선거에서 야권 연대의 뒷심을 과시했던 이들 지도부가 6.2 지방선거 후 다시 한자리에 모인 셈이다.


이날 오후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리는 6.15 남북정상회담 10주년 기념 학술회의에도 이들 야당 대표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 등 야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민주당은 특히 현 정부에 대한 압박과 동시에 “해괴망측한 언행을 중단하라”(박지원 원내대표)며 북한에 대해서도 고강도 비판을 쏟아내는 양면 전략을 폈다. 천안함 사태 초기까지만 해도 대북 비판을 자제했던 것에서 변화가 감지되는 대목이다.


북한에도 6.15 선언 불이행의 책임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함으로써 `북한 두둔하기’라는 인상을 불식시키면서 보수진영으로부터 `퍼주기’라는 비판을 들었던 햇볕정책의 부정적 평가를 일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우상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6.15는 남북 대결과 반목의 역사를 화해와 협력의 역사로 바꾼 역사적 사건으로, 현 정부 들어 10년의 성과는 물거품 되고 한반도에는 전쟁의 위기가 감돌고 있다”며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한 뒤 “6.15의 교훈은 역시 햇볕정책이 옳았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참여연대가 천안함 조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서한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의장에게 보내 논란이 일고 있는데 대해선 “시민단체의 비판적 활동을 친북 이적단체로 매도하는 것은 매카시즘적인 것으로 지양돼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