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盧 추도식 다음날에 담화?…선거용 북풍”

이명박 대통령이 24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대북 강경조치를 천명한 것과 관련, 한나라당은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한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북풍을 조장하는 선거방해 행위”라고 비난했다.


정미경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최고 통수권자로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흔들림 없는 단호한 대응과 결연한 의지를 보임으로써 국민을 안심시킨 담화였다”고 평가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 정권에 대해서는 경고를, 북한 동포에 대해서는 하나일 수밖에 없다는 이유를 호소했다”며 “이는 우리 국민의 안보의식을 높이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하나가 되자는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야당의 ‘선거용 북풍’ 공세에 대한 적극적 반론도 이어갔다.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이날 창원 경남도당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지난주 야당에 대북결의안 채택을 부탁했으나 대답이 없다”면서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 비난했다.


정 대표는 “천안함 사태에서 비롯된 이번 상황은 국가의 중요 안보상황”이라며 “지방선거와 연결해 생각해서는 안 되며, 국가가 있어야 정치, 정당, 선거가 있다는 평범한 사실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반면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6·2지방선거 9일 앞둔 시점에 대통령이 특별담화 통해 북풍을 조장하는 행위는 분명한 선거방해행위라고 규정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 다음 날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는 형식은 천안함 사태를 선거에 활용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자아내기 충분하다”며 ‘정부 책임론’을 펴며 군 관련 인사들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 대변인은 “민주당이 정권을 잡았던 시기에는 연평해전 등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처해 물리치면서도 전략적 판단 하에 교류와 협력을 일체 중단하지는 않았다”며 “이명박 대통령도 전정권에서 보였던 투트랙 전략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도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 선거 유세용”이라고 비난했고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도 “6·2 지방선거를 앞둔 국내용 발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야당의 ‘선거용 북풍’ 공세와 달리 자유선진당은 보다 강경한 조치를 촉구했다. 박선영 대변인은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해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천명했어야 했다”며 전면 개각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