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선거용 북풍 5월하순까지 세게 분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 임명장 수여

노무현 대통령은 10일 오전 이종석 통일부 장관 내정자를 비롯해 5개 부처 장관 및 경찰청장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종석 장관은 6일 인사청문회를 거쳐 8일 국회 상임위에서 경과보고서를 채택, 9일 본회의에서 보고가 이루어진 후 이날 임명장이 수여되면서 개각 발표 39일만에 내정자 꼬리표를 뗐다.

열린우리당은 오전 비상집행위 회의에서 “장관이 업무수행을 잘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한나라당은 이날 아침까지도 임명 보류를 주장했다. 장관 임명이 발표된 직후 이계진 대변인은 “국민에 뜻에 반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우려했던 대로 (청와대가)5개 부처 장관 내정자를 모두 임명 강행했다. 이는 여론과 대다수 국민의 뜻을 거스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수 신임 노동부 장관의 선거법 위반 기소 가능성을 거론하며 “역사는 노무현 대통령을 매우 이상했던 대통령이라고 기록할 것 같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북풍(北風)이 일 조짐이 보인다며 국민들이 ‘북풍 예보’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지방선거가 다가오니까 또 다시 남북정상회담설이 흘러나오고 있다”면서 “북풍 외에는 제대로 할 줄 아는 것이 없는 이 정부의 한계”라고 했다. 이어 “올 봄에는 한반도를 가로지르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선거용 북풍 내지 북서풍이 5월 하순까지 심하게 불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노웅래 공보부대표는 “남북화해 물고를 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을 지방선거에 연계시키려고 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 의도로 보이는 역(逆)선전에 해당한다”면서 “과거처럼 북풍을 정치에 이용할 수 있다고 보는 것 자체가 과거 패러다임에 안주해 있는 것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임채정 의원 등의 방북은 지난해 11월 이종혁 북한의 조국통일연구원장이 열린정책 연구원 관계자들을 학술 교류 차원에서 초청한 것이기 때문에 정치적 해석을 할 필요가 없다”며 일부의 DJ 방북 연계설을 일축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