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남북정치회담 제안’ 반응 온도차

야당은 14일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남북정치회담’을 북한에 제안하는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민주당은 남북정치회담 등의 제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선진당은 대북정책의 원칙 부재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조정식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홍 원내대표가 남북정치회담을 제안하고 개성공단 활성화와 국회 차원의 특별기구 설치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밝힌 것을 조속히 실천하길 바란다”면서 “정세균 대표가 제안한 여야정 원탁회의를 수용한 것도 환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이명박 정부가 꽁꽁 얼어붙게 한 남북관계에 대해 한나라당이 역할을 하겠다고 나선 것은 뒤늦게나마 다행”이라면서 “야당을 국정동반자로 존중하겠다고 한 것도 공언이 아니라 제대로 실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현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남북간 핫라인도 구축 못한 상태에서 남북정치회담을 제안한 것은 첫단추도 끼지 못한채 두번째 단추를 끼자는 언어유희”라며 “이는 대북정책의 원칙과 철학이 부재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강형구 부대변인은 “내용적으로 표리부동하고 형식적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개원식 연설을 반복한 것”이라고 평가절하하면서 “남북정치회담 제안 자체는 긍정적이나 북핵문제 해결을 선결과제로 짚은 것으로 볼때 실천의지가 안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