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금강산 총격, 철저조사해야”

야권은 13일 금강산 관광객 총격 피살 사건과 관련, 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일제히 촉구했지만 북한에 대한 압박의 수위에서는 당마다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이날 “진상이 어떻든 북한군이 민간인을 식별할 수 있음에도 총격으로 사망케 한 것은 지나치다고 밖에 이야기 할 수 없다”며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다만 최 대변인은 “통일부 차관 보고에 따르면 ’북한과 정부 당국의 공식 라인이 가동되지 않아왔다’고 하는데 정부가 북한과 라인이 없기 때문에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호들갑을 떨면서도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는 것”이라며 “정부 대책은 침착하고 신중하고 면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이번 사건으로 금강산 관광이 잠정중단된 것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신중한 대응을 통해 남북간 대화가 재개되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특히 “사건은 사건대로 해결하되 대북기조를 (강경기조에서) 바꾸지 않으면 ’왕따’가 된다”면서 이번 사건과 남북관계의 분리대응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금강산 사망사고 사후대책반’을 가동, 정부 당국자와 전직관리, 전문가들로부터 관련사항을 매일 보고받는 한편 정부 여당의 대책마련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 대표는 조만간 취임인사차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를 방문하는 자리에서 남북관계에 관한 조언을 하고 이번 사태를 대북관계의 기조를 전환하는 계기로 삼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자유선진당은 이날 ’금강산사건 특위’ 회의를 열어 “정부의 위기관리 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는 점에 경악한다”며 정부가 입수한 정보를 바탕으로 사건의 경위를 소상히 밝힐 것을 요구했다.

선진당은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실시하되 그 이전이라도 각 당이 구성한 진상조사위원회를 묶어 국회 차원에서 여야 합동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릴 것을 제안했다.

박선영 대변인은 “북한이 전화통지문 수령마저 거부하는 상황에서 정부는 유엔이나 국제적십자사 등 국제기구를 통해 사건의 진상조사 방안을 강구하기를 촉구한다”며 “여의치 않을 경우 북한을 국제형사재판소에 고소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민주노동당 강형구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남북이 서로 냉정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문제가 발견되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남북관계가 최악이 되지 않도록 서로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