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감연기 제의..5당 원내대표 회담

여야 5당 대표는 10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 실시에 따른 여파를 감안, 11일 시작될 예정인 국감일정을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열린우리당 김한길,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민주당 김효석(金孝錫) 원내대표, 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의원단대표, 국민중심당 정진석(鄭鎭碩)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외교.안보.경제부처 등이 북핵파문 대책마련 등으로 인해 피감준비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고, 국감 개시시기를 다소 늦추는 문제를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열린우리당은 일단 예정대로 11일부터 30일까지 507개 소관 정부부처 및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를 실시하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나, 한나라당은 북한 핵실험 사태를 집중 논의하기 위해 최대한 일주일 정도 연기하자고 제안할 방침이다.

민주당도 최소 사흘 정도 국감 개시 시기를 늦출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고, 민노당도 당초 예정대로 국감을 진행하자는 입장이었으나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선회한 상태이다.

앞서 야당 원내대표들은 북한 핵실험 사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도 국감 연기 필요성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어젯밤 민주노동당 권영길 의원단 대표가 전화를 해 얘기를 했는데, 이런 상황에서 국감을 하는 게 맞지 않지 않느냐, 사태가 심각하니까 일주일 정도라도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필요가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리당 원내관계자는 “우리당은 현재까지 국정감사를 예정대로 실시해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으나, 야당이 국감 일정 재조정을 요구하고 있어서 회담에서 어떻게 결론이 날지는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