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후보 “자이툰 용병 발언 왜곡하지 말라”

26일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대선 후보는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자이툰 용병 발언’에 대해 “자원외교, 경제외교, 기업의 수주를 위해 주둔해야 한다는 이명박 후보의 논리를 반박한 것”이라며 왜곡하지 말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신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정 후보는 “대한민국 국군의 존재 목적이 자원외교, 경제외교를 위해 있을 수는 없다”며 “오히려 자이툰 부대 파병을 철군하는 것이 기업 수주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정 후보의 ‘용병 발언’은 지난 24일 의원총회에서 파병연장 찬성에 나선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게 “이 후보는 한국군이 세계 용병의 공급원이 돼도 좋은 지 대답해야 한다. 전쟁터에 한국 젊은이들의 피를 내다 팔아 잘 살면 된다는 식의 가치를 추구해선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한나라당 고조흥 의원은 오늘 국정감사에서 “용병이라는 발언은 자이툰부대 장병은 물론 국군 장병에 대한 모독”이라며 “정 후보는 국군장병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 역시 오전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정 후보의 용병 발언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망발”이라며 “표만 얻을 수 있다면 국군을 모독해도 되나. 대선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