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APEC서 9.19성명 재확인 기대”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2일 APEC(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 정상회의와 관련, “6자회담에 참가하는 5개국의 정상이 9.19 공동성명을 재확인해 이를 공고히 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중앙일보와 현대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한 ‘21세기 동북아 미래포럼’에 참석, 이렇게 밝히고 “다행히 APEC이 핵문제가 풀리는 국면에 열려 이정표 역할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역내 협력증진 못지 않게 21개국 정상이 함께 이 지역 평화와 그 핵심으로서 한반도 평화를 보증, 보장하는 틀로서 APEC의 역할을 기대해 본다”면서 “그런 관점에서 회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남북협력기금과 관련, 그는 “남북협력기금이 지금까지는 여유가 있어 신규수요에 대처하는 기능이 있었는데 올해 말 기준으로 기금의 성격이 소멸되고 예산의 성격이 된다”고 한 뒤 “대북 협력도 농업, 경공업, 대북송전 등 다기화되고 액수도 커져 민간자금의 유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 장관은 국제금융기구의 차관이나 양허성 자금을 끌어들여 재원을 마련할 필요성을 지적한 뒤 “이런 일은 통일부가 하기에는 적절치 않아 남북협력공사 설립안이 나왔고 앞으로 단계적으로 접근해 남북경협추진단을 만들어 운용하다 2단계로 협력공사를 발족하는 게 바람직할 것”이라며 2단계 추진안을 내세웠다.

그는 또 2011년 주체 100년을 앞둔 북한의 변화 전망과 관련, “북도 앞으로 핵 해결과 병행해 사회주의적 시장경제 방향에 대한 적극적인 검토와 전개가 내부적으로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최근 김정일 위원장의 현지지도가 공장, 기업소 등에 집중되고 있는 것도 중요한 시사점”이라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통일부 장관에 정치인과 학자, 관료 출신 중에 누가 적임이겠느냐는 질문에는 “다른 부처는 모르지만 통일부는 정치인이 장관하는 게 괜찮겠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정치인은 늘 유권자와 표를 생각하게 되는데, 다른 말로 하면 국민의 눈높이 속에서 남북관계를 보고 정책을 들여다보는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