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18∼19일 금강산 첫 방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이 지난해 7월 취임 이후 처음으로 1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금강산을 방문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17일 “정 장관이 19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금강산관광 7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내일 오전 방북한다”며 “이번 방북은 행사 주최측인 현대아산측의 초청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현대아산과 북측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금강산관광 7주년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 장관이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 문제로 빚어졌던 현대와 북측의 갈등을 중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만큼 이번 기념식에 공동 주최 자격으로 참석하는 리종혁 북한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도 자연스럽게 만나게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의장을 맡고 있는 정 장관의 금강산 방문이 공교롭게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가 열리는 18∼19일에 이뤄져 다른 북측 고위 관계자와의 회동이 예정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그러나 “장관이 그동안 금강산관광 사업에 상당한 애정을 쏟아온 데다 이번 기념식 참석도 오래 전에 약속됐던 것”이라면서 “특히 19일은 금강산관광 정상화 합의가 실현되는 첫날이기도 하다”고 밝혀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금강산관광 7주년 기념식에는 정 장관을 비롯,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국회 통외통위.문광위.남북관계발전특위 소속 의원 등 남측 방북단과 관광객, 북측 관계자 등 총 7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에는 금강산 옥류관 분점에서 축하만찬이 열리고 19일에는 기념식수에 이어 금강산 문화회관에서 기념식과 함께 남북 예술인들이 출연하는 축하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금강산관광은 1998년 11월18일 882명의 관광객이 금강호를 통해 동해바다를 거쳐 금강산에 첫 발을 디딘 것으로 시작돼 지난달 말까지 총 112만9천133명의 관광객이 금강산을 다녀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