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회계부정사건 의법조치할 것”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0일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의 회계부정사건과 관련, “관련 법령에 따라 의법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통일부에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국정감사에서 “이번 사건은 남북협력기금 집행과정에서 사기업 내부에서 이른바 회계부정사건이 발생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의 이날 발언은 현대아산과 김 전 부회장 등에 대한 사법처리 방침을 정부로서는 처음 시사한 것으로, 향후 그 향방이 주목된다.

정 장관은 ‘회계부정사건’의 핵심인 금강산 도로 포장 비용 유용 의혹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공사가 마무리되면 제대로 했는 지 실사를 해서 공사금액을 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초 현대아산은 이 공사비로 31억원을 요청했지만 조달청은 북측의 인건비 등이 남측에 비해 저렴하다는 이유로 구체적으로 확정하지 못해 사후정산을 조건으로 26억5천만원에 계약을 맺은 것”이라고 설명하고 “조달청 전문가에 의해 상정됐기에 신뢰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