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협력기금, 외부조사단 평가 검토”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9일 남북협력기금 유용 논란과 관련, “지금도 투명하게 검증, 선정, 집행, 사후관리를 하고 있지만 외부평가조사단을 만들어 거기에 구멍이 있었는 지를 면밀하게 보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SBS TV ‘한수진의 선데이 클릭’에 출연, “기금은 세금인데, 세금이 비리에 의해 흘러나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 조사단의 구성안이나 평가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통일부는 이미 조사단 구성 및 운영 방안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은 “만일 (기금을) 받아 쓴 기업이 비자금을 조성했다면 책임과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정부도 응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며 정부에 허점이 있었다면 고치고 그 책임에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의 이행계획 협상과 관련, “초점은 경수로에 맞춰져 있지만 생각해보면 경수로 외의 다른 문제도 있다”며 “예를 들면 핵개발, 핵실험, 특히 북측이 요구했던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회 등 이런 문제 역시 쉬운 게 아니다”고 말했다.

통일론을 묻는 질문에 대해 정 장관은 경제통일론을 내세운 뒤 “북측의 노동력과 토지, 남측의 기술과 자본 등 4요소를 결합해 아시아의 허브로 갈 수 있다”며 “ 통일 전 단계로 남북경제공동체를 향해 줄달음쳐 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개성공단이 성공하고 제2, 제3의 공단을 함흥, 원산, 남포, 신의주로 넓혀 나가면 북측도 경제적으로 재건되고 남측은 남측대로 그 에너지를 받아 제2의 경제도약을 하고 일자리도 많이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특히 “동서남북 중에 북쪽만 막혀 있었는데 북으로 철도와 도로, 시베리아로 가스관과 송유관을 건설하고, 무산철광도 캐오고 제2공단도 만들고 이렇게 해서 북방투자, 북방경제시대를 열면 한민족의 제2의 부흥기가 도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