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현대-북 계약에 정책 귀속 아냐”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0일 “특정기업과 북측이 계약을 맺었다고 해서 정부 정책이 거기에 자동 귀속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통일부에 대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국정감사에서 ‘현대아산의 독점권을 인정하느냐’는 한나라당 정문헌(鄭文憲)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의 이런 발언은 관광을 포함한 대북사업에 현대아산의 독점권을 인정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그러나 그는 “현대아산과 북측간의 독점계약은 그 것대로 유효하며, 현대아산이 그 동안 여러가지 어려운 조건속에서도 여기까지 남북협력사업을 이끌어오고 희생한 데 대해서는 존중하고 평가해야 한다”고 말해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정 장관은 “공정거래법이나 자유시장경쟁에 의해, 그리고 현대아산의 그간의 노력과 공헌, 국가이익 등을 조화롭게 판단해서 (정부가) 독자적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관광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개성관광사업은 현대아산과 북한과의 계약관계가 분명하게 정리되고, 정부 당국의 승인도 따라야 추진할 수 있다”며 “현재는 여러 조건들이 성숙되지 않아 북측으로부터 제안이 와도 접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