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평화경제론은 평화-경제 선순환”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28일 “한반도는 2020년까지 사람과 물자, 돈이 자유롭게 왕래하거나 투자될 수 있는 남북경제공동체를 이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열린 주한외교단 초청 오찬에서 ‘한반도 평화경제론(Peace Dividend : Peace Economics)’ 연설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정 장관은 평화경제론을 “평화 증진과 경제 번영의 선순환”이라고 규정한 뒤 ‘경제는 연약한 꽃’이라는 경제학자 새뮤얼슨 박사의 말을 인용, “경제는 좋은 토양이 필요하고 평화는 경제를 위한 필수적인 토양이 될 수 있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개성공단을 평화경제론의 상징으로 꼽은 뒤 “내년까지 300개 기업이, 3년내로 1천개 기업이 입주하고 지금 6천명인 인력도 1∼2년 내에 10만명으로, 3∼4년 내에 30∼40만명으로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특히 “정부는 북측에 제2, 제3의 개성공단을 조성하기를 희망하며, 그런 점에서 개성공단은 남북경제공동체로 가는 중요한 다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북 경수로 문제와 관련, 그는 “최근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에서 종료 문제를 논의한 신포경수로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가입하면 가질 수 있는 경수로가 있다”고 두 사안을 구분하고 “한국 정부는 평양과 워싱턴이 경수로에 대해 현격히 다른 입장이지만 200만kW 직접 송전계획을 갖고 양자간 거리를 좁히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결론적으로 9.19 공동성명 6개항은 북으로 봐서도 외부에서 얻고자 하는 모든 것이 담겨 있고 국제사회가 원하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과 기본이 담겨 있는 만큼 그 어느 쪽도 훼손하면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