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통일대비 헌법 개정 검토 않아”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25일 국내외 일각에서 내년 초 남북정상회담 개최 및 남북간 통일헌법 논의설이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 “정부는 통일과 관련해서 헌법을 개정하는 문제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분명히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 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나라당 안상수(安商守)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하고 “나라의 평화와 통일문제는 엄숙하고 중요하다”면서 “참여정부는 민족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것을 상상할 수도 없고, 천부당만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남북간) 통일헌법을 논하는 단계가 오는 것은 바라는 바이고 이는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에서 남북연합단계에서 펼쳐질 것”이라면서 “(그러나) 현재는 남북연합단계에 대비한 통일헌법은 연구하고 있지 않다”고 거듭 밝혔다.

통일방식과 관련, 정 장관은 “정부는 헌법에 입각해 자유기본질서에 의한 통일을 상정하고 있다”면서 “이 정부는 흡수통일, 북한의 붕괴를 전제로 하는 통일은 추진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장관은 “이미 통일헌법 연구그룹이 조직된 게 아니냐”는 안 의원의 추가질문에 대해서도 “근거없는 얘기”라고 부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