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장관급회담서 정치·군사부분 주력”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20일 서울에서 열릴 15차 남북장관급회담의 의제와 관련, “정치.군사 부분에 중점을 두고 남북장관급회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열린우리당 상임중앙위원-원내대책회의 연석회의에 참석, 남북 차관급회담 결과를 보고하면서 “남북 민간교류.협력이 상당한 수준이지만, 정치.군사 분야에서는 미약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핵 문제에 대해 “6자회담을 통한 북핵해결이 북한에 유익하고 유일한 해법임을 강조해서 설명하고, 설득하겠다”며 “북한은 핵문제를 미국과 해결해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지만, 한반도 비핵화선언을 살려내기 위해서도 장관급회담에서 진지하게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차관급회담 공동보도문에 북핵문제가 제외된 것과 관련, “북핵위기와 관련해 우리의 의사를 가감없이 명료하게 북한에 전달할 수 있었다”며 “북한도 매우 진지한 자세로 경청했고, 북한의 정책결정에 의미를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메시지 전달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11개월째 답보상태인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8.15에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선전전을 중단키로 합의한 뒤 중단된 장성급 회담의 속개와 회담일정 등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와 함께 “중단없는 남북대회가 될 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북한과 협의하겠다”라며 “개성공단 사업을 비롯해 금강산관광, 경의선.동해선 도로개통 등 3대 경협을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서는 장관급회담에서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이날 회의장에 배포한 ‘남북차관급회담 성과와 의의’라는 자료에서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보유 주장 및 연료봉 인출 등 상황을 악화시킨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며 “북한은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을 거론하면서도 우리측의 설득에 호응해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데 합의함으로써 남북대화 채널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유용한 통로로 기능하고 있음을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