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아직 외교노력 더해야 할 때”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9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아직은 외교 노력을 더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모친상을 치른 뒤 이날 업무에 복귀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위기 의식이야 갖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더 열심히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의 경제.사회 안정을 유지하면서 외교적 해법이 가능하도록 지혜와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중국과 미국, 한국이 북핵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지만 기본 정책은 아직 수정치 않고 있다”면서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제일 중요한 것은 신중성과 일관성”이라면서 이렇게 할 때에 “국민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모친 상을 마친 뒤 한 암자에서 쉬고 있었다고 소개한 뒤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 등과 관련) “어제 정신이 번쩍 들었다”면서 “오후에 전략회의도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 밖에 북핵 문제와 관련해 국내외에서 여러가지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 이럴 때에는 “팩트에 천착해야 한다”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