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북한 기회 놓치지 말아야”

정부는 그동안 북핵 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역할과 노력에 사의를 표하고, 북한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조속히 6자회담에 참가할 수 있도록 중국측이 적극적인 중재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중국을 방문중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21일 오후 우방궈(吳邦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예방,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에게 보내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정 장관과 우 위원장은 6자회담의 조기 개최와 남북관계 개선, 한중 우호증진방안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했으며, 특히 정 장관은 최근 노 대통령의 정상외교를 통해 북핵 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원칙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북한이 이 기회를 놓쳐서는 안된다는 메시지를 북측에 전달해 줄 것을 중국측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정 장관은 오전 베이징에 도착,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청사에서 왕자루이(王家瑞) 대외연락부장과 회담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북한이 더 미루지 말고 6자회담에 조기에 참여함으로써 시기를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핵 문제를 푸는 데서 중국은 북한측과 접촉하거나 방문할 기회가 많은 만큼 중국측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전했다.

왕 부장은 이에 공감을 표시한 뒤 “중국은 금년에도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고 내년에도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베이징 도착후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대북 설득안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중국 고위지도부 인사들과 만나 깊이 있게 협의하겠다. 그동안 한중간에는 북핵문제를 긴밀히 협의해 온 만큼 잘 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그는 `방중기간 북측 인사를 만나느냐’는 물음에 “이번 방문의 목적이 아니다”라고 잘랐다.

정 장관은 오후에 우 위원장 예방에 이어,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과 면담에 이어 만찬을 함께 하며 방중 이틀째인 22일에는 베이징(北京) 대학에서 ‘평화번영의 동북아시대와 한반도’를 주제로 특강을 갖고 중국내 한반도문제 전문가들과 만나 오찬을 하며 북핵문제와 남북관계를 주제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