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북에 `포괄적 경협구상’도 제시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대통령 특사자격으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면담할 때 북핵 관련 `중대 제안’과 함께 `포괄적ㆍ구체적 경제협력사업 구상’도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당국자는 20일 “정 장관이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6자회담 재개시 실질적인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중대 제안’을 설명하고 핵문제가 해결 국면에 접어들 경우 시행할 `포괄적ㆍ구체적 경제협력사업 구상’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 장관은 `중대 제안’의 내용에 대해 비교적 상세히 설명했지만 `포괄적ㆍ구체적 경협구상’의 경우 몇몇 항목들은 설명했지만 세부 내용까지는 소개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이 두 가지는 서로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중대 제안’과 `포괄적ㆍ구체적 경협 구상’은 별개이며, 북핵 문제의 해결과정과 해결국면에 접어든 뒤에 각각 취해질 양대 대북 제안으로 보인다.

정 장관은 지난 17일 가진 회견에서 `중대 제안’을 김 위원장에게 설명했다고 밝혔지만 이른바 `포괄적ㆍ구체적 경협 구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김정일 위원장은 면담 자리에서 “7월에라도 6자회담에 복귀하겠지만 미국과 좀 더 협의해 봐야겠다”면서 북한에 대한 미국의 `대등한 관계’ 또는 `평등한 관계’ 인정이 필요함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또 미국의 진심이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다고 지적한 뒤 미국이 일관된 입장을 취해주기를 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