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북도 핵 없애겠다는 데 동의”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22일 6자회담 공동성명에 나온 핵 `포기’ 표현이 `폐기’보다 모호하다는 지적과 관련, “(핵무기와 핵계획을) 모두 없앤다는 데 각측이 이해했고 없애겠다는 것에 대해서는 북측도 동의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밝힌 뒤 “북측이 경수로를 받아야 한다는 것도 (해당 핵시설을) 뜯어내야 하니까 경수로 보상이 필요하다는 논리”라고 설명했다.

그는 폐기가 포기로 바뀐 배경에 대해 “핵심은 `관련(related) 핵 프로그램’이라는 표현이 `현존하는(existing) 핵 프로그램’으로 바뀐 것”이라며 “그 협상과정에서 폐기(dismantle)가 포기(abandon)로 바뀌게 된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 장관은 또 “포기는 자발적 의미가 있는 데 반해 폐기는 타율적 의미가 포함된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