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방중차 출국..대통령친서 전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21일부터 중국을 방문, 우방궈(吳邦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예방하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다.

정 장관은 우방궈 상무위원장을 예방하는 자리에서 6자회담의 조기 개최와 남북관계 개선, 한중 우호증진 방안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한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55분 아시아나 항공 OZ-331편으로 중국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주최 오찬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과 면담을 가진데 이어, 만찬을 함께 한다.

방중 이틀째인 22일 정 장관은 베이징(北京) 대학에서 ‘평화번영의 동북아시대와 한반도’를 주제로 특강을 갖고 중국내 한반도문제 전문가들과 만나 오찬을 하며 북핵문제와 남북관계를 주제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또 이날 정 장관은 탕자쉬앤(唐家璇) 국무위원과도 만나 최근 한반도 상황 등과 관련해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틀간의 베이징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정 장관은 23일 오전 상하이(上海)로 이동해 쑤저우(蘇州) 공단을 시찰하고 현지에 진출해 있는 국내 중소기업과 공단관리위원회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어 24일에는 현지 한국기업인들과 조찬을 가진 뒤 푸둥(浦東) 지구를 시찰한 뒤 24일 낮 아시아나 항공 OZ-336편으로 귀환한다.

이번 장 장관의 중국 방문에는 이수혁(李秀赫) 외교통상부 차관보, 서주석(徐柱錫) NSC 전략기획실장, 김연철(金鍊鐵) 장관 보좌관 등이 동행한다.(서울=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