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대북교류 장애철폐가 장관 책무”

“더욱 많은 국민들이 자유롭게 북한을 왕래할 수 있도록 남북 교류 장애물을 걷어내는 것이 통일장관의 책무입니다”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9일 오전 인천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새얼문화재단 초청 조찬강연회에서 “장기수가 북한에 가는 등의 일로 (국가보안법과 배치돼) 비판받을 소지도 있으나, 국민의 역사 의식에 비춰볼 때 지금의 남북교류 추진방향은 옳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역대정권에서 ‘3단계 통일’ 등 다양한 통일방안을 내놓았으나 국민들이 북한에 있는 일가친척을 방문해 얼마간씩 자유롭게 머물 수 있다면 그것이 바로 ‘사실상의 통일상태’이며 (통일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날 베이징에서 재개될 ‘북핵 6자 회담’에 대해서도 “지난 9월 합의된 6자 공동성명은 북핵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서도 중요하지만 ‘동북아에서의 항구적 평화와 안정을 위한 공동노력’(제4항)을 준비한다는 점에서 더 큰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대북 200만㎾ 송전제안’은 북핵문제와 신포경수로 포기라는 두 가지 난제 앞에서 6자 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며 “대다수 국민들은 잘 이해해 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 “지금 우리 사회는 역사상 어느 시기보다 인권과 언론자유, 그리고 경제적 풍요를 갈구하는 시대에 와있다”며 “모두 과거 (선배들의) 값비싼 희생 위에 만들어진 만큼 자부심과 희망을 안고 더욱 발전시켜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어 “72년 7.4 남북공동성명, 92년 남북기본합의서 등 (역대 정권들의 대북정책에 대한)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도 냉정한 ‘인정과 평가’가 있어야한다”며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를 통해 정확한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