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당분간 자극 자제하면 6자회담 가능”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7일 “지금은 아주 예민하고 중대한 시점으로, 협상 상대방인 북한에 대한 자극을 당분간 자제한다면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신라호텔에서 열린 2005년도 제1차 통일고문회의(의장 이홍구)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번 주에 이어 다음 주에도 남북은 물론 중국, 미국을 비롯한 북핵 문제 관계국들의 움직임이 계속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자신의 미국 방문 결과를 소개하면서 “북측의 대미관계 개선의지와 핵문제에 대한 입장을 전달하고 (북핵 문제가) 하루 아침에 해결되기는 어렵지만 이번 계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점을 미국에 강조했다”고 말했다.

정 장관과 이 의장을 비롯한 통일고문 22명이 참석한 이날 통일고문회의에서는 통일부측의 대북 정책 추진 현황에 대한 보고와 최근 남북관계 현안 및 향후 대북정책 추진 방향 등에 대한 토의가 이뤄졌다.

통일고문회의는 1970년 대통령령으로 제정된 통일고문회의의 규정에 따라 그 해 4월 출범한 대통령 자문기구로서, 이 전 총리는 물론 임동원 전 통일장관, 강만길 상지대 총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등 정.관.학계.종교계.문화계 원로 22명으로 구성돼 있다.

통일고문회의는 통일문제에 대한 국민여론을 수렴하고 자문을 위해 해마다 2∼3차례 회의를 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