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남북 민간합의는 존중해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2일 북한측이 6.15 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남측대표단의 대폭적인 축소를 요구한 것과 관련, “오늘중 정부의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며 “그러나 남북 민간부문간 합의된 부분은 반드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낮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고 열린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이 전했다.

정 장관은 “숫자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며 “그러나 민간부문은 남북간 특별기구가 구성돼 폭넓고 깊게 협상해왔던 만큼 그 협상결과는 존중받아야 한다는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또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인 우리당 임채정(林采正) 의원이 6.15 기념행사 축소에 대한 북측의 의도를 묻자 “10개월간 문을 닫아놓고 있다가 열면서 1천여명 방북단이 대거 방문하는데 대해 상당히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다만 남북 공동 기념행사를 추진하겠다는 성의와 진정성은 변함이 없다고 보여진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