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남북정상회담 재개 정신이 중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4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를 가정한 장소 문제와 관련해 “장소가 본질에 우선할 수 없다”며 반드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답방 형식이 될 필요가 없음 시사했다.

정 장관은 이날 63빌딩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2차 회담에 관 6.15 공동선언의 약속은 서울 답방이지만 이미 5년이 지났고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이 변했기에 기본적으로 정상회담이 다시 열려야 한다는 정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2차 정상회담 약속은 여전히 효력이 있다”면서 “적절한 시점에 2차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을 것이고 그렇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