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경수로 폐기보다는 동결”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3일 북한 금호지구 경수로와 관련, “향후 북한이 핵을 폐기하고 NPT(핵무기비확산조약)에 가입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받는 국면이 오면 국제사회의 협력을 바탕으로 남북간에 평화적으로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200만kW의 전력을 북한에 직접 송전하는 ‘중대제안’과 관련한 금호지구 경수로의 미래에 대해 “(폐기보다는) 일단 동결이라는 표현이 맞을 것”이라고 이렇게 말했다.

그는 “1994년 제네바 합의에 의해 출발한 경수로는 우리가 비용의 70%를 부담했지만 발언권은 7%도 안됐다”면서 “이번 직접송전 방식은 우리가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이런 북핵 문제 해결 노력으로 일본, 러시아, 중국, 미국에게도 성의를 요구할 권리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북 송전으로 북한의 전력 부문이 우리에 종속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남북간 신뢰를 바탕으로 추진되는 것이기에 함부로 끊을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라며 “가까운 장래에 남북경제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삼고 있는 만큼 길게 봐서는 통일시대를 대비한 인프라를 제공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