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경수로, 각측 최대치 추구할 것”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은 20일 2단계 제4차 6자회담의 최대 쟁점이 됐던 경수로 문제와 관련,“이제 앞으로 ‘적당한 시점’과 관련해서 각측은 자기의 최대치를 얘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6자회담 공동성명에 경수로 제공문제를 ‘적절한 시점’에 논의키로 한 것과 관련, “워낙 첨예하게 각측의 입장이 맞섰기 때문에 이 것을 한 그릇에 담기 위한 표현으로 이해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이는 예상되는 부분”이라면서 “그러나 이 것은 조정해 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그 과정에서 역시 한국의 입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미국은 분명히 핵 폐기 완료시점, 또는 핵 폐기가 분명한, 불가역적으로 진행됐다고 판단되는 시점에 논의가 가능하다는 논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북은 ‘경수로 제공’이라는 다섯글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 정부와 각국이 서로 양자 또는 다자 접촉을 통해 앞으로 11월초 5차 회담이 시작되기 전까지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발표를 언급하면서 “(북이)선핵포기는 절대 안된다, 경수로가 제공될 때 핵을 포기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토를 달았다”면서 “각 측의 입장은 이 것을 놓고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5차 회담에서 이 문제로 인해 말 대 말로 했던 것이 다 수포로 돌아갈 수도 있지 않겠나는 질문에 “그럴 일은 없으리라고 본다”며 “북핵 문제의 긴 터널에서 이제 막 벗어났기 때문에 이런 저런 언덕과 산이 나올 수는 있지만 터널에서 빠져 나온 것을 다시 되돌릴 수는 없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여러가지 문제를 여섯개 항의 합의문에 포괄적으로 담고 있기 때문에 이런 것들이 맞물려 있다”면서 “예를 들어 미국측 대표인 힐 차관보의 방북 추진 같은 것, 이런 것을 통해서 좀 더 북미간에 신뢰부분이 더 깊어질 수 있고 그런 과정에서 6개항의 실천 문제가 조금씩 조금씩 전진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200만kw 전력 송전을 내용으로 하는 우리측 중대제안과 관련, “7월 12일 처음 얘기했던 200만kw는 어떻게 보면 무기한, 기한을 정하지 않은 송전계획이었다면 앞으로 이 중대제안의 성격은 기한 내 송전으로 바뀔 수 있다”며 “경수로가 완공되서 경수로 전기가 공급되면 그때는 200만kw는 제공할 필요가 없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경수로와 전력공급을 동시에 추진하더라도 “경비는 오히려 줄어들 수 있다”면서 “경수로 건설비용 내 송전선로 건설비용이라고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평화체제 문제, 나아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제 막 첫걸음”이라고 전제, “이 문제는 한국이 주도하는 것으로 최근 정세변화와 관련해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이런 좀 유연한 틀속에서, 넓어진 틀속에서 얘기할 수 있다 하는 데 남북간에 공통인식,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